티스토리 뷰

Life/NEWS

차은택과 최순실 관계

injunech 2016.11.08 23:49

차은택 그는 누구인가? 


최순실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CF감독 차은택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차은택은 (1969.12.16) 광고계, 음악계, 영화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한 영상전문가다.


차은택은  1997년 M/V 이민규 '아가씨'로 데뷔, 이효리의 '유고걸', 보아의 '잇유업', 빅뱅의 '거짓말', '하루 하루', 왁스의 '화장을 고치고', 이승환의 '애원', 브라운아이즈의 '벌써 1년', '점점' 등의 뮤직비디오 제작,  SKT '붉은 악마' 시리즈, 배우 정우성·전지현의 '2% 부족할 때', 이효리의 '애니모션' 등 수많은 CF 제작, 백지영의 '사랑안해'의 작사를 했다.

 골든 디스크 뮤직비디오 감독상을 세 차례(2001년, 2005년, 2006년) 수상하였고 칸 국제광고제 뉴미디어부문 금상(2002년)을 탔다.


박근혜 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교육문화수석을 역임한 바 있는 김상률의 외조카기도 하다. 박근혜 정부에서 인천아시안게임 영상감독, 밀라노 엑스포 전시관 영상감독, 창조경제추진단장, 대통령직속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을 역임했다.


학력 휘문고등학교 졸업, 1988년 ~ 1994년: 상지대학교 공예학과, 홍익대학교 영상대학원 영상디자인학 석사, 동국대학교 문화예술대학원 연극영화학 수료




광고 감독인 차은택은 지난 2014년 8월 대통령 직속 문화 융성 위원회 위원으로 임명됐다.

(언론에서는 최순실과의 친분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다고 추측하고 있습니다.)


이후 2년여 동안 각종 문화정책 사업, 인사에 관여하고 특혜를 누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일각에서는 차은택이 비선 실세 최순실과의 두터운 친분이 있었기에 이러한 특혜가 가능했다고 보고 있다. 

또한 차은택은 최순실의 비선 실세 논란의 시발점이었던 미르재단을 실질적으로 운영한 인물로 알려져 있고, 비선실세의 최순실 모임에서 가장 핵심멤버로 거론되고 있다.



아래는 최순실, 차은택 관련 사업 정부 지출 내역이며

차은택이 직간접적으로 연결됐다는 의혹이 불거진 정부 프로젝트는 '문화창조융합벨트', 'K-컬처밸리' 등 20여개에 달한다.



2014년 11월에 발표된 늘품체조의 홍보영상 제작을 차은택이 맡았으며 엄청난 예산 약 3억 5천만원의 예산이 들었다고 한다.


늘품 체조는 문체부가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보급하기 위해 만든 생활체조로 약 3억5000만 원의 예산을 들였다. 그러나 당시 한국스포츠개발원이 준비한 ‘코리아체조’가 마무리 단계에서 갑자기 추가 예산을 들여 늘품 체조를 만들었다는 지적이 제기되며 논란이 일었다. 또 특히 늘품 체조의 제작을 사실상 차은택 감독이 맡았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헬스트레이너 정아름은 차은택의 요청으로 늘품체조를 만들었다고 한다.





최근 차은택은 두달전부터 드라마 제작관련 중국에 머물면서 검찰 조사에 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곧 귀국하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귀국을 계속 미뤄오다 오늘 2016년 11월 8일 오후 10시경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현재 검찰 조사를 위해 검찰 수사관들에게 인천공항에서 체포되었다.

...

...

모든 문제에 대한 사실이 밝혀 지기를 바랍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핑크공주 잘 보고 갑니다 2016.11.08 23:51
  • 프로필사진 날개 "최순실 통일교"

    최순실·정윤회 12년간 출입국 기록… 박근혜 2006년 독일서 대선 출마선언 때도 동행설

    <매일경제>의 인터뷰에서 유성준씨는 데이빗 윤씨와 막역한 사이이며, 두 사람은 모두 최순실씨와 딸 정유라씨와 10년 넘게 알아온 사이라고 말한다. 그는 인터뷰에서 “(데이빗 윤씨의 아버지인) 윤남수씨가 최씨를 도우라”고 해서 최씨와 딸 정씨의 승마 관련 일을 도왔다고 밝히고 있다. 독일 현지 교민들에게 문의해본 결과, 앞서 정·최씨 부부 회사 서류에 등장하는 유천호씨는 유성준씨의 아버지다. <시크릿 오브 코리아>는 윤남수씨가 <세계일보> 지국장 출신이라고 밝히고 있다. 여기서 <세계일보>가 어떻게 단독으로 최순실씨를 인터뷰할 수 있었는지 추론이 가능하다. <세계일보> 관계자인 아버지가 최순실씨의 최측근인 아들(데이빗 윤씨)을 통해 최씨를 연결할 수 있었다는 추론이다. “통일교가 최씨 도피를 도운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통일교 관계자는 “알아보니 윤씨가 <세계일보> 지국장을 그만둔 것은 4~5년 전이며, 통일교 신도는 아니었다는 것이 최종 확인되었다”고 말했다. 앞서 <매일경제> 인터뷰는 “윤남수씨가 2006년 독일 방문 당시 정·최씨 부부와 동행했다”는 증언도 전했다. 다시 말해, ‘다른 교민들은 얼굴도 모르는 최순실씨의 10년 전 독일 동행을 어떻게 윤남수씨가 자신있게 증언할 수 있었는지’에 대한 의문이 풀리는 대목이다.


    원문보기:
    http://weekly.khan.co.kr/khnm.html?mode=view&code=113&artid=201611081919241&pt=nv#csidx6a9c75e85ff6226a04cab14dddebbca
    2016.11.11 07:31
댓글쓰기 폼
Total
156,201
Today
15
Yesterday
186